[국제뉴스] "대 이어 한국 지킨 워커대장, 국가 차원 예우 필요"

  • 관리자
  • 0
  • 1,300
  • 글주소
  • 12-05

 

6ee29d3ba6b0621048627c514f2d6256.jpg

 

(서울=국제뉴스)박종진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회의원(서울 도봉구을, 정무위)이 3일 6·25전쟁영웅인 ‘故월튼 해리스 워커대장 68주기 추모제’에 참석했다고 4일 밝혔다.

 

매년 12월마다 워커대장추모기념사업회의 주최로 열리는 ‘故 월튼 해리스 워커 대장 추모제’는 주한 미8군 초대사령관으로 부임해 낙동강 전선(일명 '워커라인')을 사수하면서 그 해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만들었던 전쟁영웅인 월튼 해리스 워커대장을 기념하는 행사이다.

 

워커대장이 불의의 사고로 서거한 서울 도봉구 도봉1동에서 열리는 본 행사는 김리진 워커대장추모기념사업회장이 사재를 털어 40여 년간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김선동 의원은 추도사를 통해 "경제 개발을 시작 하고 불과 30여 년 만에 국민소득이 3만 불 시대, 인구 5000만 명 시대를 개척한 나라가 우리 대한민국"이라며 "이 위대한 성취는 이승만 건국 대통령이 당시 반공포로를 석방하면서까지 미국을 압박하여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하고, 이렇게 마련된 한미동맹이라는 강건한 체제 아래서 경제건설에 매진한 결과" 라고 말했다. 

 

김선동 의원은 또한 SNS 게시글을 통해 "‘내가 죽는 한이 있어도 여기에서 한국을 끝까지 지키겠다(I’ll stay here to protect Korea, until my death)’는 워커장군의 한마디가 당시 우리 국군과 국민들에게 큰 용기를 불러일으켰다."며 대를 이어 대한민국을 지킨 워커대장 일가의 일화를 소개했다.

 

김선동 의원에 따르면 워커대장의 아들인 샘 심즈 워커 역시 6.25전쟁 당시 소위로 복무하며 낙동강전투 현장에 함께 참전했으며, 아버지 워커대장의 순직 이후에도 장례를 마치고 곧바로 부대에 복귀해 한국 파병기간을 채웠다. 

 

이후 샘 심즈 워커 역시 육군 대장으로 진급하면서 미 육군 역사상 유일하게 부자가 대장을 역임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또한, 샘 심즈 워커 대장은 카터 대통령 시절 주한미군 감축이 추진되자 현역 육군 대장의 신분으로 강한 반대의견을 피력해 더 이상의 진급을 하지 못했다.

 

김선동 의원은 "아버지가 목숨을 다해 지킨 대한민국을 아들이 대를 이어가며 지키려 한 위대한 일화"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선동 의원은 "대를 이어 대한민국을 지킨 워커 대장을 국가적 차원에서 기려야 한다."며 "워커대장 기념관이 포함된 테마 형 보훈회관 건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김선동 의원은 지난 해 정부 예산안 최종 협상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자격으로 참여해 우선순위 사업으로 '워커장군 기념관 건립'을 추진, 지방보훈회관 건립 5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고, 국가보훈처, 도봉구와의 실무 협의를 통해 테마가 있는 보훈회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선동 의원에 이어 추도사를 낭독한 미8군 사령관 Juk Nelis 전시참모장 역시 "피를 나눈 한미동맹을 기억하자"며 "같이 갑시다."라고 한국어로 말해 김선동 의원의 추도사에 화답했다.

 

비가 내리는 중에도 엄숙한 가운데 열린 이날 추모제는 김리진 워커대장 추모기념사업회장을 비롯하여 권영해 전 국방부장관, 윤종오 서울북부보훈지청장 등이 참석했고, 주한미군 측에서는 미 8군 사령관인 Juk Nelis 전시참모장이 동석했다.

 

원문보기(전문보기) :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33743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내일신문] [인터뷰 | 김선동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장] 관리자 08-31 2,919
115 [조선일보] ​속 터지는 늑장 '약관 심사' 관리자 11-11 341
114 [SBS] 김선동 "금융위 파견 민간전문가 5년간 236명…이해충돌 우려" 관리자 11-11 320
113 [뉴스1] 규제개혁신문고 접수 64% 불수용…"황당·무성의 답변 수두룩" 관리자 11-11 308
112 [한국일보] 금융권 채용박람회 '속 빈 강정' 관리자 11-11 339
111 [문화일보] "웅동학원, 동남銀 영업정지 3일전 추가대출 5억 받았다" 관리자 11-11 319
110 [SBS] 미공개 정보로 주식투자…5년간 증권사 직원 87명 적발 관리자 11-11 270
109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13억 확보 관리자 11-11 287
108 [매일경제] 금감원, 소속 직원 주식차명거래 적발하고도 처벌 축소 관리자 11-11 283
107 [뉴데일리]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시스템 마련 분주 관리자 03-29 840
106 [쿠키뉴스] 김선동 의원 "금감원의 하나은행장 인사 개입, 초법적 직권남용" 관리자 03-28 832
105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2019 대한민국 국민대상' 4년 연속 수상 관리자 03-28 828
104 [서울경제] 역전세난에 속타는 세입자.. 허술한 '750조 전세금' 보호 장치 관리자 02-27 853
103 [스페셜뉴스] 여의도연구원 "목표와는 정반대 효과 내는 소득주도성장…韓 경제 벼랑 끝으로 … 관리자 01-31 993
102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2019 의정보고회 성황리 개최 관리자 01-28 985
101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공정위 처분시효 5년 단일화 법안 대표발의 관리자 01-21 908
100 [문화일보] 美회계기준엔 ‘삼바, 에피스 단독지배’… 증선위 ‘고의 분식회계’ 결론 뒤집혔… 관리자 01-02 929
99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제16회 대한민국 청소년대상 제전'에서 의정부문 '대상' 관리자 12-17 1,153
98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국립공원 산악안전교육원 도봉구 유치 관리자 12-17 1,230
97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대한민국 지방자치평가 의정대상 수상 관리자 12-17 1,141
96 [M이코노미] ​"건보료 '月'아닌 '日'로 산정해야"...김선동, 개정안 대표발의 관리자 12-17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