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역전세난에 속타는 세입자.. 허술한 '750조 전세금' 보호 장치

  • 관리자
  • 0
  • 19
  • 글주소
  • 02-27

역전세난에 속타는 세입자.. 허술한 '750조 전세금' 보호 장치


은행 전세금 반환대출 내놨지만

1주택자만 대출 가능 '유명무실'

전세보증보험 가입·분쟁조정도

집주인 동의 없인 사실상 불가능

소액 보증금부터 보호강화 필요

 

역전세난 심화로 전국적으로 임대차 분쟁이 확산 되는 가운데 약 750조 원으로 추산되는 전세보증금 보호에 대한 허술한 제도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주택시장이 하강 곡선을 탈 때마다 세입자들이 전세금을 제때 반환받지 못해 주거 불안에 시달리거나, 깡통전세로 인해 거액의 금전적인 손해를 보는 경우가 반복되고 있다. 

 

현재 전세금 보증 장치로 전세권 설정, 확정일자, 전세보증금반환 보증, 분쟁조정 등의 제도가 있지만 한계가 뚜렷하다.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촘촘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SGI서울보증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집주인 대신 보증기관이 전세보증금을 세입자에게 돌려준 사례(보증반환사고)는 735건에 달했다. 2년 전(117건)의 6.3배 수준이다. 전국 226개 시군구 중에서는 보증반환사고가 가장 많이 난 곳은 고양시다. 모두 57건 발생했다. 그 뒤를 인천 서구(52건), 경기 용인시(39건), 인천 연수구(34건), 경남 거제시(28건) 등이 이었다.

 

원문보기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FH79978S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내일신문] [인터뷰 | 김선동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장] 관리자 08-31 971
107 [뉴데일리]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시스템 마련 분주 관리자 03-29 15
106 [쿠키뉴스] 김선동 의원 "금감원의 하나은행장 인사 개입, 초법적 직권남용" 관리자 03-28 16
105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2019 대한민국 국민대상' 4년 연속 수상 관리자 03-28 18
104 [서울경제] 역전세난에 속타는 세입자.. 허술한 '750조 전세금' 보호 장치 관리자 02-27 20
103 [스페셜뉴스] 여의도연구원 "목표와는 정반대 효과 내는 소득주도성장…韓 경제 벼랑 끝으로 … 관리자 01-31 124
102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2019 의정보고회 성황리 개최 관리자 01-28 142
101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공정위 처분시효 5년 단일화 법안 대표발의 관리자 01-21 147
100 [문화일보] 美회계기준엔 ‘삼바, 에피스 단독지배’… 증선위 ‘고의 분식회계’ 결론 뒤집혔… 관리자 01-02 137
99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제16회 대한민국 청소년대상 제전'에서 의정부문 '대상' 관리자 12-17 206
98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국립공원 산악안전교육원 도봉구 유치 관리자 12-17 241
97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대한민국 지방자치평가 의정대상 수상 관리자 12-17 207
96 [M이코노미] ​"건보료 '月'아닌 '日'로 산정해야"...김선동, 개정안 대표발의 관리자 12-17 197
95 [폴리뉴스] "한국당 2년만에 25%돌파, 文정부 민심이반ㆍ무당층 이동" 관리자 12-05 240
94 [국제뉴스] "대 이어 한국 지킨 워커대장, 국가 차원 예우 필요" 관리자 12-05 222
93 [매일경제] "건강보험료도 하루 단위로 산정해야" 관리자 12-05 201
92 [M이코노미] 미 대북(對北) 금융제재 강화 추세… 리스크 원천 차단해야 관리자 12-03 206
91 [메디컬투데이] 김선동, "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 분식회계 결정 부당성" 관리자 11-29 276
90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민관협력 청소년 정책세미나 관리자 09-29 460
89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공정위 공정거래법 전면개정, 교각살우 격' 관리자 09-21 368
88 [시사오늘] 김선동 "남북한 총선거 실시할 날 온다" 관리자 09-20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