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산악안전교육원 추진 상황 점검

  • 관리자
  • 0
  • 236
  • 글주소
  • 03-12

김선동 의원, 산악안전교육원 추진 상황 점검

도봉동 404번지 부지 확정, 사유지 보상 필요 없어 사업 속도 탄력

 

미래통합당 김선동 국회의원(서울 도봉구을, 정무위)은  11일 총사업비 281억원 규모의 국립공원 산악안전교육원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국립공원 산악안전교육원은 국유지인 도봉동 404번지 일원으로 사유지 보상절차 지연 문제도 해소되면서 사업 추진 속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산악안전교육원은 김선동의원이 지난 2019년도 정부 예산안 국회 심의를 통해 유치한 국립공원공단 산하 공공기관으로 산악안전사고 구조대 교육, 산행안전 지도자 양성 등 국내 유일의 산악구조전문가 양성기관으로 탄생된다.

 

주요시설로 강의동, 숙박동, 사무동, 인공암벽장, 인공빙벽장 등의 훈련시설은 물론 실내체육관, 배드민턴장 등 주민편의시설도 함께 조성되어 지역주민에게도 개방될 예정이다.

 

산악안전교육원 건립 총사업비는 281억원으로 올해 공공건축기획심의, 기본설계 용역을 거쳐 2021년 공원계획 변경, 2022년~2023년 착공 및 준공 등 총 3단계를 거쳐 완료될 전망이다.

 

사업예산은 김선동의원이 2018년 신축사업비 5억6천만원, 2019년 부지매입비 일부 27억원을 확보하였고, 국립공원공단도 2019년 산악안전교육원 전담인력 8명도 충원하면서 인력ㆍ예산 모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업부지는 당초 사유지가 일부 포함되었던 도봉동 390번지 일원에서 북한산탐방원 건물 바로 아래 100% 국유지 지역인 도봉동 404번지로 변경되었고, 이에 따라 별도의 사유지 토지보상 절차가 불필요해지면서 사업 추진속도도 탄력이 붙게 되었다. 

 

◆ 최소 1만명 이상 교육생 도봉구 방문과 산악안전산업 연계로 지역발전 기대

 

2017년 기준 9682건의 산악구조 활동이 있을 정도로 산악사고가 빈번하여 산악구조 전문가 양성이 시급하나 교육공간이 부족하여 2017년 기준 교육 신청자 1만 1690명 대비 44%인 5090명만 교육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에서 산악안전교육원 조성계획을 추진해 왔으나 산림청 등산학교와 기능 중복이 우려된다는 기획재정부 반대로 무산되었다가 김선동의원이 2019년 정부예산 수정안에 조성사업 예산을 확보하게 되면서 도봉구 건립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강원도 속초에 소재한 국립등산학교와 달리 산악안전교육원은 서울 접근성이 용이하여 전국에서 최소 1만 명 이상의 교육생들이 도봉구를 찾게 되고, 구조교육 외에 청소년 대상 외부 의뢰교육, 일반탐방객 산행교실, 국제교류도 확대되면서 방문교육생이 큰 폭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측된다. 

 

뿐만아니라 구조교육과 연계된 산악구조용품 및 등산용품 등 산악안전산업, 국내ㆍ외 연수 사업과 연계되어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선동 국회의원은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산악안전교육원의 사업부지도 확정 되고, 공공사업이 지연되는 큰 원인인 사유지 보상 문제도 해소되면서 앞으로 일사천리로 진행되게 됐다.”며 “교육연수생 확대 및 족구장과 같은 주민편의시설을 확충해 주민복리를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도록 당부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선동의원은 초선이었던 지난 2011년 176억원을 확보해 북한산(도봉산지구) 생태탐방연수원을 건립하였고 도봉옛길 조성, 방학동 능선 쌍둥이전망대를 설치하는 등 자연친화적 생태탐방 체험시설 건립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내일신문] [인터뷰 | 김선동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장] 관리자 08-31 3,792
121 [M이코노미]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한 김선동 의원, "한결같은 초심으로 도봉의 미래 … 관리자 03-20 296
120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쌍문역·방학동 일대 등 방역활동 적극 참여 관리자 03-17 290
119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산악안전교육원 추진 상황 점검 관리자 03-12 237
118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백운중, 교육부 특별교부금 13억 200만원 확보 관리자 03-09 258
117 [M이코노미] 김선동, "경제위기 속 SOC 사업 확대해야" … 우이방학 경전철‧GTX C… 관리자 03-04 261
116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코로나19 도봉구 방역 총력 관리자 03-04 253
115 [조선일보] ​속 터지는 늑장 '약관 심사' 관리자 11-11 637
114 [SBS] 김선동 "금융위 파견 민간전문가 5년간 236명…이해충돌 우려" 관리자 11-11 621
113 [뉴스1] 규제개혁신문고 접수 64% 불수용…"황당·무성의 답변 수두룩" 관리자 11-11 618
112 [한국일보] 금융권 채용박람회 '속 빈 강정' 관리자 11-11 686
111 [문화일보] "웅동학원, 동남銀 영업정지 3일전 추가대출 5억 받았다" 관리자 11-11 731
110 [SBS] 미공개 정보로 주식투자…5년간 증권사 직원 87명 적발 관리자 11-11 660
109 [M이코노미] 김선동 의원,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13억 확보 관리자 11-11 716
108 [매일경제] 금감원, 소속 직원 주식차명거래 적발하고도 처벌 축소 관리자 11-11 740
107 [뉴데일리]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시스템 마련 분주 관리자 03-29 1,344
106 [쿠키뉴스] 김선동 의원 "금감원의 하나은행장 인사 개입, 초법적 직권남용" 관리자 03-28 1,307
105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2019 대한민국 국민대상' 4년 연속 수상 관리자 03-28 1,243
104 [서울경제] 역전세난에 속타는 세입자.. 허술한 '750조 전세금' 보호 장치 관리자 02-27 1,367
103 [스페셜뉴스] 여의도연구원 "목표와는 정반대 효과 내는 소득주도성장…韓 경제 벼랑 끝으로 … 관리자 01-31 1,498
102 [국제뉴스] 김선동 의원, 2019 의정보고회 성황리 개최 관리자 01-28 1,437